[호주생활정보] 안작데이 ANZAC Day

ANZAC은 Australian and New Zealand Corp의 약자로 는 1차 세계대전 당시 1915년 4월 25일 터키의 갈리폴리에 지역 상륙작전에 참전하여 전사한 호주와 뉴질랜드 전사들을 기념하는 날로 현재는 다양한 전쟁에서 참전하고 임무를 수행한 모든 호주인들을 기념하는 우리나라의 현충일과 비슷한 국가적인 추모의 날입니다.

매년 4월 25일 새벽 추모행사를 시작으로 퍼레이드과 전현직 군인들의 모임이 호주 전 도시와 마을에서 이루어집니다. 추모행사는 갈리폴리 반도 상륙작전이 이루어졌던 시간을 기념하여 새벽에 이루어지며 추모행사후에는 참전용사들와 재향군인들의 퍼레이드가 이어집니다.

Australian-war-memorial

새벽추모행사외에 안작데이와 연관된 상징적인 것들이 있습니다.

양귀비(Poppies)

캔버라의 전쟁기념관을 방문해보셨으면 기념비의 명단옆으로 놓아둔 붉은 꽃을 기억하실겁니다. 이꽃은 붉은 양귀비꽃으로 전쟁터에서 많이 자라는 꽃이었으며 프랑스 북부와 벨기에에서 생명을 상징하는 꽂으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어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사용되어지고 있습니다.

로즈마리(Rosemary)

안작데이에 방송에 출연하는 진행자들이나 추모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이 로즈마리를 가슴에 달고 있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로즈마리는 고대그리스에서 사람들의 기억력을 강하게 해준다는 믿음에서 유래하여 전사자들을 오래 기억하겠다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안작비스킷(ANZAC Biscuit)

안작비스킷은 영양가가 높고 계란을 넣지 않아 오랜 기간 상하지 않아 전쟁에 나가는 병사들을 위해 가족들이 만들어서 보낸 비스킷으로 오늘날 다양한 레시피의 안작비스킷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투업 (Two up)
게임
투업게임은 나무판자에 올려놓은 두개의 동전을 던져 모두 앞면이 나올지, 뒷면이 나올지를 두고 내기를 하는 도박게임으로 현재는 호주 대부분의 주에서 불법이지만 세계대전 당시 공포를 잊기위해 병사들이 투업게임을 한것이 전통이 되어 안작데이는 유일하게 합법적으로 이 게임을 할 수 있는 날입니다.
젊은 나이로 전사하신 또는 여러 전쟁에 참전하신 많은 병사들의 봉사와 희생을 기리며 감사를 표하는 전국민이에게 뜻깊고 기념이 되는 기념일입니다.
또한 한국전쟁에 참여한 많은 호주인들을 생각하면 우리 한국인들에게도 의미있는 날이 아닌가 싶습니다.


출처
1) 호주관광청http://www.australia.com/ko-kr/planning/australian-public-holidays.html
2) 호주 전쟁기념관 https://www.awm.gov.au/commemoration/anzac-day/
3) 크리스천 라이프http://www.chedulife.com.au/%ED%98%B8%EC%A3%BC-%EC%95%88%EC%9E%91%EB%8D%B0%EC%9D%B4anzav-day%EC%9D%98-%EC%A0%84%ED%86%B5%EA%B3%BC-%EC%83%81%EC%A7%95%EB%93%A4/
4) http://www.tonysitaewon.com/anzackr.html

시드니 속 한국, 한인타운

오늘은 시드니 지역에 있는 한인타운에 대해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시드니에는 시드니 시티외에도 한인들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이 몇군데 있습니다. 한국물건을 사야할때, 한국음식이 그리울 때 그리고 한인들이 운영하는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할때 한인타운을 방문하면 하나부터 열까지 해결된답니다.

시드니 시티 피트스트리트(Pitt st) 와 리버풀 스트리트(Liverpool st) 교차점은 한국 음식점과 미용실, 카페, 면세점 등의 한국인들이 운영하는 상점들이 밀집되어 있어 코리아타운으로 지정되어졌습니다.

가장 먼저 코리아타운이 생성된 지역은 캠시지역으로 지금은 그 숫자가 많이 줄어들었으며 가장 규모가 큰 지역은 스트라스필드입니다. 스트라스필드는 작은 한국이라는 생각이 들만큼그 규모가 크며 한국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식품점, 음식점, 카페, 미용실, 옷가게, 병원, 약국 등 한국인들이 운영하는 상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스트라스필드에서는 다양한 한국음식도 먹을 수 있고 다른 지역들에 비해 맛있는 음식점들도 많이 있는것 같습니다.

다음으로는 한국인들뿐만 아니라 중국인들 그리고 아시아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인 채스우드입니다. 채스우드는 최근까지도 개발이 많이 이루어져 현대적인 높은 빌딩과 아파트들이 많고 교통도 편리한 지역이라 한국사람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이스트우드는 기차역을 기준으로 한쪽으로는 한인타운 다른 한쪽으로는 차이나타운이 형성되어있어 한국인과 중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도시적인 채스우드와는 달리 한국의 작은 동네같은 느낌이 있는 지역입니다.

마지막으로 최근에 유닛과 아파트들이 많이 생겨나고 스트라스필드에서 그리 멀지 않은(트레인으로10분 거리) 지역으로 거주하는 한인들이 늘어나고 그에따라 한인마켓과 한인상점들이 계속해서 생겨나면서 한인타운이 형성되고 그 규모가 커지고 있는 지역으로 리드컴이 있습니다.
시드니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들이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은 만큼 한인타운도 많이 생겨난것 같고 이외 이스트우드와 근접해져있는 에핑과 웨스트라이드에도 거주하는 한인들이 늘어나면서 한인 상권들과 함께 성장하고 있습니다.


출처:
1) 위키백과
2) 월드코리안신문 http://www.worldkorean.net/news/articleView.html?idxno=7086